글쓴이: 이종목
2008/2/15(금)
왔다간다 잘 살아라  
             명절 끝날  집에 돌아오니
             닫힌  창틈에 메모지가 꽂혀있네
             " 왔다간다 잘 살아라"
             허물만 남겨놓은 빈집에
             친구가 다녀 간 모양이네
             헛 걸음한 친구가 미안하네
             하기사
             이 땅 저작거리 기웃대며
             내 살아 온 동안
             어찌 친구만  헛걸음쳤으랴

             " 나 내려간다  잘 살아라 "
             첨 서울 올라와 신혼생활을 시작하던  그때
             어머니는 살림을 차려주시고 밤차로 떠나시며
             그렇게 당부하셨지
             이제는  내려가신 어머니 다시 올라올수 없고
             손가락 접으며  셈해본 내 생활은
             온통  헛발질 뿐이였네
             왔다간다 잘 살아라
             어차피 가야할 인생의 길 -
             남은 삶은 그렇게 살기로
             친구에게  다짐의 편지를 쓰네
             너도 잘 살아라
             명절은 이미 끝이 났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