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No, 696
작자: 남유정
2016/5/30(월)
조회: 278
울음은 둥글다  
    
        
      울음은 둥글다
    
    
                남유정
    
    
    실핏줄 드러난 가을이
    
    밤새 타전 하는 
    
    소리를 듣네
    
    
    달을 굴리며
    
    떠나간 나의 시간도
    
    영 사라지는 것은 아니어서
    
    
    저문 숲에 내리는 풀벌래 울음처럼 쌓여
    
    마음의 가지 하나
    
    아프도록 휘어지네
    
    
    밤을 지피는 달빛 춤사위 사이로
    
    귀뚜리 울음
    
    또르륵, 어디론가 굴러가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자첨부Player조회
699   여승   백석      296
698   기차는 빈 그네를 흔들고 떠난다   남유정      401
697   견딤에 대하여   남유정      305
696   울음은 둥글다   남유정      278
695   바람이 피리를 불고 간 뒤   남유정      332
694   회화나무 무릎을 베고   남유정      328
693   꽃이 돋는 까닭   남유정      275
692   백년   남유정      296
691   벚꽃 저녁   남유정      332
690   가로등   박일만      319
689   뼈아픈 후회   황지우      333
688   그대, 그 말없음 까지도 사랑하렵니다   이준호      458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