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No, 707
작자: 이향아
2017/2/13(월)
조회: 185
2월에는  
    
          
         2월에는 
    
                  이향아 
    
    마른 풀섶에 귀를 대고 
    소식을 듣고 싶다 
    빈 들판 질러서 
    마중을 가고 싶다 
    
    해는 쉬엄쉬엄 
    은빛 비늘을 털고 
    강물 소리는 아직 칼끝처럼 시리다 
    
    맘 붙일 곳은 없고 
    이별만 잦아 
    이마에 입춘대길 
    써 붙이고서 
    놋쇠 징 두드리며 
    떠돌고 싶다 
    
    봄이여, 아직 어려 걷지 못하나 
    백리 밖에 휘장 치고 
    엿보고 있나 
    
    양지바른 미나리꽝 
    낮은 하늘에 
    가오리연 띄워서 
    기다리고 싶다 
    아지랑이처럼 나도 떠서 
    흐르고 싶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자첨부Player조회
710   오월 찬가   오순화      159
709   어성전(魚城田)   이상국      173
708   마음에 들다   김선태      231
707   2월에는   이향아      185
706   짝 사 랑   이남일      233
705   호 수   이형기      253
704   시인생각   이상국      291
703   내가 한 장 풍경이라면   남유정      275
702     石川啄木      286
701   참새를 날려 보내다   김월수      308
700   가을날, 그대를 생각한다   남유정      306
699   여승   백석      299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