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No, 732
작자: 오세영
2018/3/12(월)
조회: 171
3월  
    
          
    
    
          3월
    
                  오세영 
    
    흐르는 계곡 물에 
    귀 기울이면
    3월은
    겨울옷을 빨래하는 여인네의
    방망이질 소리로 오는 것 같다..
    
    만발한 진달래 꽃숲에
    귀 기울이면
    3월은
    운동장에서 뛰노는 아이들의
    함성으로 오는것 같다.
    
    새순을 움 틔우는 대지에
    귀 기울이면
    3월은
    아가의 젖 빠는 소리로
    오는 것 같다.
    
    아아, 눈부신 태양을 향해
    연녹색 잎들이 손짓하는 달, 3월은
    그날, 아우내 장터에서 외치던
    만세 소리로 오는것 같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자첨부Player조회
733   엇노리   최정신      95
732   3월   오세영      171
731   기다림   곽재구      204
730   병원(病院)   윤동주      200
729   눈 오는 지도(地圖)   윤동주      255
728   소년(少年)   윤동주      335
727   자화상(自畵像)   윤동주      208
726   별은 너에게로   박노해      620
725   이제 우리가 사랑한다는 것은   류근      313
724   사랑은   김남주      250
723   言葉の力   일본의愛の詩集중에서      336
722   당신뿐입니다   淸蓮박하영      215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