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                                                                                                 
                                               
No, 27
이름: 0014hj
시분류: 산문시
2007/8/13(월)
조회: 3408
평가:
나를 버리고  

      나를 버리며  글/박현진

      행복만 추구하는 것도 하늘 아래 허물인 것 같아
      궁색한 변명으로 자신을 기만하며
      현실이라는 삶의 턱에 걸려 넘어져
      쨍쨍한 인생(人生)의 햇살 아래 때로는
      슬픔의 비가 범람했습니다.

      유수와 같이 흐르는 시간의 배를 타고
      오늘은 단맛 나는 햇살 아래 서 있습니다.
      당신의 계신 그곳은 습함 없이 사방 천지
      꽃향기 흐드러지게 진동하겠죠

      내 이기심에 넘어지고 곤두박질한
      숱한 시간의 이랑을 넘어 모난 돌멩이를 솎아 버리고 나니
      비로소 삶의 향긋한 나무에 생기가 돕니다.

      가시가 있어 아름다운 장미처럼
      나를 버리고 나니 나를 찌르는 것도
      비로소 나를 세우는 향기임을 알았습니다.

      사랑은 나를 버리는 것
      비로소 내게도 향기가 나네요
      비움으로 얻은 당신의 향기가

                                                                                                  src=http://ftp6.ohpy.com/up/elbbs/2007/05/15/43220/1179233042/you766,750.swf
      width=0 height=0 hidden=true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ㄴ>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회원권한임
번호DN제 목작성일조회
30       ★ 오늘을 사는 힘 ★ 2008/10/27  2792
29       고등학교 때 도서관에서 홀로 끄적거리던 글이.. 2008/10/11  2628
28       가을 연가 2007/09/13  5696
27       나를 버리고 2007/08/13  3408
26       따뜻한 포옹 2007/08/10  3465
25       노을처럼 번지는 그리움 2007/07/29  2996
24       벗에게 2006/09/26  3655
23       그 바다에 가고싶다 2006/08/01  3686
22       그대에게 나는 2006/07/20  3595
21       세월이 가도 2006/07/10  3721
20       이별보다 더한 슬픔 2006/06/24  2678
19       노을 2006/06/05  3399
18       그대 꽃으로 오소서 2006/05/23  3560
17       이별후에 2006/04/27  3550
16       봄비 2006/03/31  3524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