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20
이름: salt
시분류: 기타
2006/6/24(토)
조회: 2644
평가:
이별보다 더한 슬픔  
이별보다 더한 슬픔 /김자영



      가장 무서운 건
      잊힌다는 것
      그보다 더 가슴 아픈 한마디
      기억하지 않겠다는 그대에게

      밝고 사랑스런 모습으로
      남고 싶어
      마지막 눈물은
      보이지 않으려고

      하루에도 수만 번
      느낌 없이 살갗을 스치는
      바람과 같은 먼지가 되어

      비참하도록 슬픈
      내 현주소가 어딘지
      지금도 감히
      묻지 못하는 것입니다






          고운님~
          행복한 날들 되시구요
          건강하시기를 빕니다~
          다뜻한 마음
          정말 감사드려요..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창닫기
      회원권한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