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No, 2
이름: 최승화
2004/10/19(화)
조회: 3269
봄이어야 한다  
가끔 찬바람 불어
여기 봄 아니라는 사람 있으면
겨울옷 쎄일하는 아저씨는
먹고 살만하다

개나리 활짝피고 푸른잎 돋기전이라도
바닷바람이 제힘이 아니면
왼통 떨어져 땅위에 피고만다

처녀가 오늘 봄인듯 화사하나
다시 추울까 못벗는 외투속으로 땀이 어린다

봄이어야 한다
어머니 봄날 서리맞은 기억으로
딸이 그 이야기 들으며 산다
몸으로 느끼며 손으로 막으며 산다

아이는 그저 뛰어 노는 날
처녀는 알고도 기다리며
어머니는 모른척 가르쳐주지 않고
할머니 지난 봄 못내그려 봄을 놓고 마는구나

봄이오!
생명이 다시 오르고
땅속의 숨은 외침이 청년의 가슴으로 치닫고
물오른 처녀 가슴이 팽팽해지는
탄생을 위한 화합의 날

그날 그 봄이
다시 왔소이다
오늘에서야..

-80년대를 아프게 살고 가신 분들을 그리며 쓰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번호DN제 목작성일조회
13       옹알이 밥 / 최승화 2005/04/27  4493
12       차라리 바람이고 싶습니다 2004/11/22  3135
11       버려야할 증오의 흔적 2004/11/10  3470
10       아버지의 이름으로 2004/11/08  4250
9       홍역 2004/10/30  3206
8       갈대(2) 벗어 버리다 2004/10/30  4486
7       갈대 2004/10/27  3165
6       말하면서 살아야지 2004/10/26  3495
5       사랑하는 아내에게 2004/10/24  3392
4       열닷푼 들고 시장가다 2004/10/23  3484
3       어머니!(2)- 그 기쁜 이름이여 2004/10/21  6898
2       봄이어야 한다 2004/10/19  3269
1       당신의 마음을 알기에 2004/10/03  3343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