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No, 74
이름: 최승화
2006/6/2(금)
조회: 3444
담쟁이(퇴고)  
      담쟁이/최승화

      볕 좋은 날

      여수여객터미널 시계탑이
      정오를 향해 가지런히 젓가락을 놓는다

      한끼 허기를 달래려고
      한 줄로 늘어서 배식을 기다리는
      할마시, 할배들
      아들 자랑은 늘어선 줄보다
      더 길다

      벽에 몸을 기대고
      해 드는 쪽으로
      수저를 들고 있는 담쟁이들

      줄어드는 밥
      줄어드는 줄

      담쟁이가 오물오물
      수저로 햇볕을 떠먹는다
      볕이 따시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75   섬의 속을 본 적이 있다 06/02-03:10  4872    
74   담쟁이(퇴고) 06/02-02:54  3444    
73   깊은 흙 04/21-19:19  3395    
72   담쟁이 04/16-22:28  3522    
71   메주(영상) 04/13-07:50  4054    
70   메주 04/08-21:39  4037    
69   아버지의 노을 그리고 그녀 04/02-18:18  3693    
68   봄을 입는다 03/26-19:28  3167    
67   미련 03/26-19:25  3836    
66   통신원 사고 속보 03/19-14:29  3716    
65   습관성 낮추기 03/16-01:45  3420    
64   나에게 詩란(수정) 03/05-20:29  3517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