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2005/12/5(월)
조회: 18132
귀신처럼 예쁜여자  
귀신처럼 예쁜여자를 지하철을 타면서 스치게 되었다.
너무나 예쁘기에 한번 더 쳐다보았더니 귀신처럼 눈을 흘겨보아서
참  민망해서 어쩔줄 모르게 되었다.
그렇게 한번 더 쳐다보는것도 죄가 된다.
참 예쁘다고 감탄한 죄... 그 죄가 정말 멋쩍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허무항이배너소스
     소리가 들리지 않을때
     한국어맞춤법/문법검사
  왜... 2006/02/11(토)  6815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2005/12/31(토)  6788
  귀신처럼 예쁜여자 2005/12/05(월)  18132
  승화님... 2005/07/01(금)  7567
  독도와 다께시마... 2005/03/22(화)  808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04/12/31(금)  4343
  지환아 2004/12/26(일)  3312
  지환아 2004/12/23(목)  3154
  오백년 도읍지(都邑地)를 2004/11/28(일)  4052
  당운을 걸려거든...(국회의원님들) 2004/11/11(목)  3232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