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이름: 허무항이 (dhk0401@kornet.net)
홈페이지: http://www.dhk0401.com
2005/1/25(화)
추천:
다시 젊은 날이 온다면  

남자와 손을 잡으면 큰 일이라도 나는 줄 알고
몸을 사렸던 나, 혼돈스럽고 안타깝던 젊은 날이었다.
다시는 젊어지고 싶지 않다고 말한 사람도 있지만, 나에게
그런 날이 온다면 멋진 연애를 한 번 해보고 싶다.
뒤돌아보니 문득 그 사람 생각이 났다.
눈물 머금고 돌아서던 그,
수염자국이 파르스름하던 앳된 사람,
언제고 만날 기회가 있으면 따뜻한 저녁이라도 대접해야지.
나는 사죄하는 마음으로 그를 떠올렸다.



- 장광자의《한마디 말》중에서 -



* 지나간 젊은 날은 다시 오지 않습니다. 흘러간 강물처럼...
그러나 추억은 언제든 되살아나 웃음으로, 눈물로,
그리움으로 흘러 오늘도 가슴을 적십니다.
소중했던 추억의 사람을 떠올리며,
"당신이 있었으므로 오늘의 내가 있게 되었오.
감사하오" 혼자말로 되뇌다가 한마디를 덧붙입니다.
"행복하게, 잘 살아주시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회원권한임
 
번호제 목이름짧은댓글첨부작성일조회
138   자유로운 사람 허무항이     02-22(화)  3182
137   가장 훌륭한 순간 허무항이     01-25(화)  3160
136   다시 젊은 날이 온다면 허무항이     01-25(화)  3274
135   시작했던 그때로 돌아갈 것 허무항이     01-25(화)  3975
134   아내에게 제일 좋은 선물 허무항이     01-20(목)  4149
133   빨간 신호등 허무항이     01-19(수)  4152
132   소중히 여기면... 허무항이     01-19(수)  3778
131   출산 10분 전 허무항이     01-19(수)  3654
130   문우(文友) 정채균     01-17(월)  3580
129   내가 좋아하는 이 허무항이     01-07(금)  2628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