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이름: 허무항이 (dhk0401@kornet.net)
홈페이지: http://www.dhk0401.com
2005/3/6(일)
추천: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그렇지만요...
열렸던 상처는 다시 닫힐 테고,
멈추었던 걸음은 다시 옮겨질 테고,
감았던 눈은 다시 바라보기 시작할 거예요.

끝은...
끝이라고 생각했던 수 많은 끝들은...
언제나 새로운 시작의 첫걸음 이었다는걸 기억해야만 해요.


- 정헌재의 <완두콩> 중에서 -


* 정말 모든 게 끝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래서 너무 힘들고 어렵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이제와 생각해 보니 모두가 새로운 시작이었습니다.
만약 내 삶에 또 '끝'이라는 시간이 찾아온다면, 그땐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힘들어 하기보다는
오히려 설레임을 느끼렵니다


최승화: 잘 알겠습니다. 자꾸 사는 것이 어렵다는 생각만 들어갑니다만..^*^   -[03/06-23:21]-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회원권한임
 
번호제 목이름짧은댓글첨부작성일조회
146   축복의 말 정채균     03-08(화)  3668
145   고독하다는 것은 허무항이     03-06(일)  3496
144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허무항이  1   03-06(일)  3230
143   아내의 평가 허무항이     02-24(목)  3175
142   사랑한다는 것은 허무항이     02-24(목)  3326
141   아내의 브래지어 / 박영희 정채균     02-23(수)  4376
140   눈구경 허무항이     02-22(화)  3309
139   아기의 빠는 힘 허무항이     02-22(화)  3322
138   자유로운 사람 허무항이     02-22(화)  3178
137   가장 훌륭한 순간 허무항이     01-25(화)  3157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