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이름: 허무항이 (dhk0401@kornet.net)
홈페이지: http://www.dhk0401.com
2005/1/19(수)
추천:
출산 10분 전  



     
출산 10분 전은 엄마와 아기에게
가장 고통스러운 순간이다. 그래서 엄마는 순간
출산을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고통 다음 순간에는 항상 새로운 탄생이
기다리고 있다. 삶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완성은 항상 혼돈 가까이에 있다.


- 헨리에트 앤 클라우저의《종이 위의 기적,
쓰면 이루어진다》중에서 -


* 인생에도 출산 10분전과 같은
극심한 고통의 순간이 있습니다. 하지만 고통이
최고조로 달했을 때가 바로 해산이 가까워졌다는 신호이기도
합니다. 절대 무너지지 말고, 포기하지도 말고,
그 고통의 10분만 참고 넘기면 새로운 생명,
새로운 희망의 문이 열립니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회원권한임
 
번호제 목이름짧은댓글첨부작성일조회
133   빨간 신호등 허무항이     01-19(수)  4146
132   소중히 여기면... 허무항이     01-19(수)  3773
131   출산 10분 전 허무항이     01-19(수)  3650
130   문우(文友) 정채균     01-17(월)  3574
129   내가 좋아하는 이 허무항이     01-07(금)  2625
128   감사의 힘 허무항이  1   01-07(금)  3743
127   작은 기쁨 허무항이  7   01-07(금)  2080
126   2004년을 보내며... cck57하림     12-31(금)  2116
125   맞벌이 부부를 위하여 허무항이     12-20(월)  2108
124   하늘을 가진 손 허무항이     12-20(월)  1944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