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이름: 허무항이 (dhk0401@kornet.net)
홈페이지: http://www.dhk0401.com
2005/2/22(화)
추천:
아기의 빠는 힘  
살아남고자 하는 놀라운 힘은
때로는 의학적인 설명이 불가능한 생명의 신비다.
생에 대한 강한 의욕은 아기에게서도 발견된다.
인턴시절 함께 회진을 하던 교수님 한 분이 아기의 볼을
어루만지다 아기에게 손가락이 물렸는데 아기의 빠는 힘이
얼마나 강했는지 아기침대 한쪽이 그대로
들어올려지는 것을 목격했다.


- 레이첼 나오미 레멘의 《그대 만난 뒤 삶에 눈떴네》중에서 -


* 저도, 뇌졸중으로 갑자기 쓰러진 90kg 무게의 남편을
40kg도 안되는 아내가 번쩍 들어 차에 태우는 모습을
본 적이 있습니다. 힘이 없다, 힘이 딸린다, 하는 것은
그만큼 절박하지 않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급하고 절박하면
누구에게서나 괴력같은 힘이 솟구쳐 나옵니다.
그 힘이면 세상에 못할 것이 없습니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회원권한임
 
번호제 목이름짧은댓글첨부작성일조회
141   아내의 브래지어 / 박영희 정채균     02-23(수)  4376
140   눈구경 허무항이     02-22(화)  3309
139   아기의 빠는 힘 허무항이     02-22(화)  3323
138   자유로운 사람 허무항이     02-22(화)  3178
137   가장 훌륭한 순간 허무항이     01-25(화)  3157
136   다시 젊은 날이 온다면 허무항이     01-25(화)  3271
135   시작했던 그때로 돌아갈 것 허무항이     01-25(화)  3971
134   아내에게 제일 좋은 선물 허무항이     01-20(목)  4146
133   빨간 신호등 허무항이     01-19(수)  4148
132   소중히 여기면... 허무항이     01-19(수)  3775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