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이름: 허무항이 (dhk0401@kornet.net)
홈페이지: http://www.dhk0401.com
2005/2/22(화)
추천:
눈구경  
제대로 된 눈구경을 하려면,
눈이 올 만한 시기에 마땅한 곳에 가서 기다려야만 한다.
온 지 며칠 지난 눈은 '썩어서' 볼품이 없다. 눈은 올 때나
막 그치고 난 뒤가 볼 만하다. 그러나 무엇이건,
기다리는 것은 좀체 오지 않는다. 어떤 때는
사흘씩이나 기다리다가 돌아온 바로 다음날
그곳에 폭설이 내렸다는 뉴스를 듣기도 하고,
때아닌 비를 맞게 되는 수도 있다.


- 강운구의《시간의 빛》중에서 -


* 눈사진 하나도 그저 나오지 않습니다.
사진가의 오랜 준비와 기다림 끝에 만들어집니다.
좋은 눈구경의 타이밍도 우연히 맞는 것이 아닙니다.
때로는 허탕도 치고 때로는 비도 맞으면서
기다리는 사람의 것입니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회원권한임
 
번호제 목이름짧은댓글첨부작성일조회
142   사랑한다는 것은 허무항이     02-24(목)  3324
141   아내의 브래지어 / 박영희 정채균     02-23(수)  4372
140   눈구경 허무항이     02-22(화)  3307
139   아기의 빠는 힘 허무항이     02-22(화)  3314
138   자유로운 사람 허무항이     02-22(화)  3176
137   가장 훌륭한 순간 허무항이     01-25(화)  3155
136   다시 젊은 날이 온다면 허무항이     01-25(화)  3269
135   시작했던 그때로 돌아갈 것 허무항이     01-25(화)  3969
134   아내에게 제일 좋은 선물 허무항이     01-20(목)  4143
133   빨간 신호등 허무항이     01-19(수)  4146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