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No, 4
작자: 도종환
낭송인: 국악인 이선민
2010/1/20(수)
조회: 2801
그대떠난 빈자리에  
    
    



    그대 떠난 빈자리에

    도종환

    그대 떠난 빈자리에
    슬프고도 아름다운 꽃 한송이 피리라
    천둥과 비오는 소리 다 지나고도
    이렇게 젖어 있는 마음 위로
    눈부시게 환한 모시 저고리 차려 입고
    희디흰 구름처럼 오리라
    가을 겨울 다 가고 여름이 오면
    접시꽃 한 송이 하얗게 머리에 꽃고
    웃으며 웃으며 내게 오리라
    그대 떠난 빈 자리
    절망의 무거운 발자국 수없이 지나가고
    막막하던 납빛 하늘 위로
    사랑 한다는 것은 영원하다는 걸음으로
    꽃모자를 흔들며
    기다리던 당신은 오리라
    우리에게 새롭게 주신 생명 다하는 그날까지
    우리 서로 살아 있다 믿으며
    살아 있는것도 기다리는 것도
    그래서 영원하다 믿으며
    그대 떠난 빈 자리에
    그토록 오래 고인 빗물 위로
    파아란 하늘은 다시 떠오르리라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목작자낭송인짧은댓글Player조회
     자유로운 낭송시 마당.
12   즐거운 편지 황동규 최경애       1050
11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 김춘수 최경애       802
10   가을은 옷장 속으로 먼저 들어간다 이상복 최경애       746
9   좋은 사람 때문에 이성부 최경애       852
8   루즈가 묻은 담배 꽁초는 섹시하다 정호승 최경애       863
7   기다림 곽재구 최경애       696
6   당신의 무덤가에 도종환 국악인 이선민       1731
5   슬픈 인연 태백 배삼술 국악인 이선민       2419
4   그대떠난 빈자리에 도종환 국악인 이선민       2801
3   옥수수밭 옆에 당신을 묻고 도종환 국악인 이선민       2731
2   괜찮은 사람 하나 있었으면 좋겠네    1    3826
1   물치도(勿淄島)에서 김하리        3666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