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2004/5/26(수)
병무청, 병역거부자 '해고 권고' 논란  
병무청, 병역거부자 '해고 권고' 논란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해 무죄판결이 내려진 가운데 병무청이 종교적 이유로 병역을 거부한 사람의 직장에 해직권고 공문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밝혀져 논란이 예상된다.
25일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김창국)에 따르면 여호와의 증인 신자 박모(22)씨는 “입영기피를 목적으로 도망 다니거나 행방불명 된 것도 아닌데병무청이 병역기피라고 매도하며 직장에 해직권고 공문을 보낸 것은 부당하다”며 부산지방병무청을 상대로 지난 18일 진정서를 제출했다.

박씨는 2002년 7월 입영을 거부해 구속 수감됐으나 담당 재판부가 양심적병역거부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판결이 날 때까지 심리를 유예해 보석으로출소한 뒤 지난해 말 한 중소업체에 취직했다.

그러나 병무청은 지난 12일 ‘박씨는 입영기피자로 채용할 수 없으니 즉시해직 처리하기 바라며, 이행하지 않으면 처벌을 받는다’는 내용의 공문을회사로 보냈다.

박씨는 “종교적 신념에 따른 병역거부자를 병역기피자로 취급, 병무청이해고를 권고한 것은 인권침해”라고 진정했다.

병무청은 “현행 병역법상 병역기피자는 취업을 할 수 없으며, 업체가 이를 위반할 경우 6개월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돼 있다”며 “병역사범 단속과정에서 병역기피자가 고용된 사실이 밝혀지면 고용주에게 해고권고 공문을 발송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권위는 박씨의 진정이 조사대상이 되는지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황재락 기자 finder@hk.co.kr<저작권자ⓒ 한국i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2004-05-26 00:59:43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제 목이름작성일조회
  ''북한 해킹부대,남한정보 수집 사실 첫 확인'' 05/27(목)  4507
  병무청, 병역거부자 '해고 권고' 논란 05/26(수)  3381
  홍준표, ''개각이 소꿉장난인가?'' 05/26(수)  2648
  김청,수천만원대 목걸이 도난 05/22(토)  3285
  차기감독 이제는 협상력! 4인후보 본격협상 시작 05/20(목)  3095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