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2004/8/5(목)
공익근무지 옮기려 혼인했다"..장난같은 결혼  
공익근무지 옮기려 혼인했다"..장난같은 결혼  
[edaily 문영재기자] 공익근무요원이 더 좋은 근무지로 이동키 위해 5년 가까이 사귄 여자친구와 형식적으로 혼인신고를 했다가 4개월만에 양자 합의로 아버지를 통해 혼인무효 소송을 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서울가정법원 가사9단독 김상규 판사는 5일 "부부관계를 설정한 의사 없이 혼인신고를 했다는 주장이나 이를 뒷받침하는 친구들의 증언을 믿기 어렵다"며 원고 패소 판결, 혼인 취소를 허락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혼인 당시 모두 성인인 대학생으로서 혼인 신고의 의미를 충분히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단지 공익근무처를 변경할 목적으로 혼인신고를 했다는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하던 P씨(23)는 결혼을 통해 분가를 하고 타지역으로 거주지를 옮기면 근무지를 바꿀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여자친구 W씨(23)와 지난해 4월 결혼, 법적으로 정식 부부가 됐다.

그러나 이들은 단 하루도 동거조차 하지 않은 채 각각의 주소지를 유지했고 P씨의 근무지도 바뀌지 않았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된 P씨의 아버지는 "부부 관계를 설정할 의사도 없이 단지 근무지를 바꾸기 위한 방편으로 형식상 혼인 신고를 했다"며 자신의 아들 부부를 상대로 법원에 혼인 무효 소송을 냈다.

Copyrightⓒ 2000-2004 edaily. All rights reserved.

문영재 기자 jtopia@edaily.co.kr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제 목이름작성일조회
  위탁아 때리고 오물먹이고..''20대 부부 구속 08/05(목)  8319
  공익근무지 옮기려 혼인했다"..장난같은 결혼 08/05(목)  7369
  연봉 7천만원도 파업 '가진 노조'가 더 한다 07/30(금)  6311
  김정은 약혼반지 도둑 맞았다 07/28(수)  7658
  법원장 잇단 사의..`대법관 제청파문' 재연되나 07/28(수)  7071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