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3/17(수)
고 대행 "국무위원 정치발언 신중히"  
[일간스포츠 정덕상 기자] 고건 대통령 권한대행이 16일 국무위원들에게도 '입조심'을 지시했다.
고 대행은 이날 중앙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지금과 같은 시기에 국무위원들은 민감한 정치사안에 대해 발언할 때 신중의 신중을 기해 달라"고 했다.

다분히 강금실 법무장관을 겨냥한 '경고'라는 추측이 나왔다. 강 장관은 전날 "탄핵 소추를 국회가 스스로 취하하는 게 가장 적절한 방법"이라고 말해 야당에 빌미를 제공했다. 또 "고 대행은 관리자이므로 통상적 업무만 수행한다는 것이 다수 견해"라고 직무범위를 설정, 고 대행에게 견제구까지 던졌다.

물론 정순균 국정홍보처장은 '강 장관을 염두에 둔 것이냐'란 질문에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강 장관은 자신의 발언의 파장을 의식한 듯 이날 국무회의에 앞서 사면법 개정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직무범위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말을 아꼈다.

정덕상 기자- Copyrights ⓒ 일간스포츠 & Joins.com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