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인의 마을   세상이야기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시낭송    시와음악     창작마을     앨 범    자료실       녹음의뢰    게시판    home admin  


2004/3/18(목)
30-40대 “적극투표” 20%상승  
30-40대 “적극투표” 20%상승  
“국회의원에게 탄핵소추권이 있다면, 국민에게는 투표권이 있다.”

16일 <한겨레> 여론조사 결과는 국회의 탄핵소추안 통과 이후 여론의 흐름을 분명하게 보여준다. 무엇보다 열흘 사이에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적 투표의사층이 19.5%포인트나 늘었다. 지난 6일 <한겨레> 조사 때는 적극 투표의사층이 48.4%로 지난해 말의 <한겨레> 신년특집 여론조사 때의 48.5%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열흘 뒤인 이번 조사에서는 무려 67.9%로 늘었다.

이런 추세는 20대를 비롯한 각 연령별로 비교적 고르게 나타났다. 특히 30대에선 67.9%, 40대에선 71.3%가 적극 투표참여 의사를 밝혀, 지난 6일 조사 결과에 견줘 30대는 23.9%포인트, 40대는 21.3%포인트가 늘어났다.

전문가들은 적극적 투표참여자의 비율이 실제 투표율과 비슷한 경우가 많다고 설명하고 있다. 실제로, 16대 총선을 20여일 앞둔 지난 2000년 3월 중앙선관위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7.3%가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답했는데, 실제 투표율은 57.2%로 나타났다. 또 지난 2002년 대선 직전인 11월25일 <한겨레> 여론조사에서 적극 투표의사를 밝힌 응답자가 70.7%였으며, 12월19일 대선 때의 실제 투표율도 70.8%였다.

적극적 투표층의 증가가 실제 투표에서 어떤 방향으로 귀결될 것인지는 그리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다. 응답자 가운데 절반이 넘는 53.1%는 ‘현역 의원을 지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말 여론조사에서 같은 입장을 보인 40.7%에 견줘 12%포인트 이상 증가한 것이다.

현역의원 심판론도 탄핵안 통과를 주도한 한나라당과 민주당 의원들에게 집중되고 있다. 특히 지난해말 조사와 비교해보면, 한나라당 의원 지역구에서 ‘현역의원을 지지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47.5%에서 61.4%로 늘었다.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22.3%에서 20.8%로 큰 차이가 없었지만, 무응답층은 30.2%에서 17.8%로 줄었다. 민주당 현역의원의 경우, 지난해말 조사 때는 ‘지지하지 않겠다’와 ‘지지하겠다’가 각각 47.1%와 22.7%였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각각 68.6%와 13.2%였다. 무응답층은 30.2%에서 18.1%로 줄었다. 한나라당 의원 지역에선 주로 무응답층이 반대층으로 바뀌었다면, 민주당 의원 지역에선 기존 지지자들의 상당수가 반대로 돌아선 게 결정타가 된 셈이다. 안수찬 기자 ahn@hani.co.kr ⓒ 한겨레(http://www.hani.co.kr),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제 목이름작성일조회
  “탄핵으로 정신적 피해” 3원 배상소송 03/18(목)  2236
  30-40대 “적극투표” 20%상승 03/18(목)  2227
  고 대행 "국무위원 정치발언 신중히" 03/17(수)  2261
  '짝퉁 밀반입' 홍은철 아나운서 감봉 2개월 03/17(수)  14539
  “나, 盧지지자 아니오. 공짜 촛불은 싫어요” 03/17(수)  2220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Copyright(c) 2004 My DHK0401. All rights reserved......>